웹OS 중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스노우메이커(Snow Maker)

스노우메이커(Snow Maker)는 한국인(ID 대장)이 2004년부터 개발해서 지금까지 업데이트가 되고 있는 꽤 괜찮은 개발툴입니다. 이 솔루션을 이용하면 엑티브한 플래시 기반의 웹사이트를 빠른 시간에 구축할 수 있으며, 현재의 버젼에는 클라이언트에 설치 프로그램마져 제공하기 때문에 채팅이나 FTP도 개발툴 안에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스펙 자체는 대단히 우수해서 스노우메이커에서 지원하는 기능이라면 단기간 개발이 가능합니다.

스노우메이커는 2004년에는 세미나를 일산에서 열어 꽤 많은 이의 호응을 받았습니다. 저도 참석한 적이 있고, 괜찮은 세미나 였음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스노우메이커의 실질적인 CEO인 대장은 2006년 7월 3일부터 몇개의 포스팅을 자사 웹사이트에 올렸습니다.

스노우메이커 인용:

웹 브라우저에서 작동되는 가상 OS역할을 하는 웹 사이트 개발 및 운영기술인 Snow Maker 는 2003 년 3 월, 발표후 사용자 확보에서 사실상 실패를 했습니다.
당시로서나 현재로서나 여전히 첨단 기술인 Snow Maker 가 초기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개발자 시장에서 사용자 층을 크게 확보하지 못한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그 주 원인으로
첫째. 개발자들이 참고할 수 있는 레퍼런스의 부족
둘째. GUI 개발 환경 제공 필요
셋째. 강화된 개발자 메뉴얼 부족이 주 원인이었다는 판단을 해봅니다.

당시 스노우메이커는 개발자들 사이에서 최소한 50%의 관심은 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PHP나 ASP와 같은 스크립트 개발자는 플래시에 대해서 조금의 동경은 있습니다. 일단 폼이 나기 때문이지요. 스노우메이커는 그런 멋진 프리젠테이션 개발을 가능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퍼졌습니다. 하지만, 대장의 코멘트처럼 개발자를 유혹하는 데에는 실패했다고 보여집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스노우메이커는 웹상에서 마치 독립 프로그램을 작동하는 식의 솔루션을 제작하는데 나쁘지 않은 선택입니다. 또한, CEO의 약속대로 채팅 FTP 이 이외의 30가지가 넘는 프로그램이 지원된다고 하면 개발자의 수고를 덜어주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웹 솔루션의 개발 철학과 비지니스 모델로 성공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을 스노우메이커를 평가하는데 사용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어떻게 성공할 수 있을지, 정말 수익이 생길 수 있을지는 지금은 알 수가 없으니까요.

하지만, 스노우메이커라는 솔루션은 보기에 그리고 개발하기에 흥미로운 툴인 것은 확실합니다. 그리고, 이런 솔루션을 이용해서 상업화 할 수 있는 회사가 한개라도 나온다면 멋진 일이 한국에서 발생하리라 생각합니다.

회원 가입 없이도 스노우메이커 공식 웹사이트에 접속이 가능하니 흥미 있으시면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