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가 구글과 제휴한 이유

Rationale 블로그 인용:

기간이 공개되지 않은 이번 계약은 야후의 계약 종료 시점과 비슷한 때에 종결될 것입니다. 서비스 종결 시점이 도래하면 이베이는 두 기업의 서비스를 비교한 후 더 나은 곳과 전세계 배급 계약을 체결할 수 있습니다. 구글과 야후가 상대방을 완전히 자기 진영에 종속시키려는 현재 정세에서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전략으로 평가합니다. 역시 비지니스 세계에서 적의 적은 우리 편이라는 단순한 흑백 논리는 살아 남기 어렵습니다 . 야후는 북미 계약에 만족하지 않았어야만 했었습니다.

구글과 이베이의 협력에 대한 여러가지 내용이 있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이외의 광고 독점계약이 아닐까 합니다. 북미는 야후가 맞고 있죠.

여러가지 해석이 있을 수 있지만, 이삼구글 웹로그에서 보는 관점은 단순합니다.

전세계에 광고 서비스를 하는 회사는 구글 뿐입니다. 그래서 구글과 북미 이외의 광고 계약을 체결한 것 뿐이죠. 야후 같은 경우 광고 시스템 연동은 되지만, 구글과 같이 단일 시스템으로 유지되지는 않습니다. 물론 오버추어의 경우는 단일 시스템으로 운영되긴 하지만, 이미지 광고와 문자 광고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은 실질적으로 없죠. 게다가 야후의 세계화 전략은 구글과 같은 중앙집중식이 아닌 국가별 별도 법인입니다. 야후의 세계 지사 중 가장 수익이 난다는 일본 야후의 실질적인 주인은 소프트뱅크죠.

MS의 경우야 이제 겨우 테스트를 마친 상태이고, 아마도 그럴싸한 광고주도 없을 것 같습니다.(한국 핫메일은 오래전부터 타사광고가 전혀 뜨지 않는 상태입니다.)

야후는 계약에 신경을 쓰기 보다는 한참을 추진하고 있는 YPN(Yahoo Publisher Network, 구글 애드센스와 같은 야후의 광고 상품) 개발에 조금 더 속력을 내야 할 것입니다. 현재로는 구글과 전혀 경쟁이 되질 않고 있군요.

MasterQ의 구글방문기

MasterQ의 블로그 인용:

Google에서 인턴을 하고 있는 친구가 초대해줘서 매년 열리는 Google Intern Open House에 다녀왔습니다. 옆동네에서 일하고 있어서 퇴근후에 Mountain View 로 같이 사는 동생하고 갔습니다. Googleplex는 처음 가보는데 역시 크더군요, 회사라기 보다는 대학같은 분위기가 더 나는것 같구요.

Geek한 글을 마음껏 볼 수 있는 KLDP 블로그에 MasterQ님이 Google Intern Open House 2006에 다녀온 후기를 올려주셨습니다.

역시 음식이 맛있다는 내용은 빠지질 않는군요. 그리고, 중간에 AJAX와 Flash에 대한 구글의 코멘트를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구글(Google)의 일본 소식

일본의 IT소식, 주로 게임계의 뉴스를 알려주는 전설의 에로펜더님 블로그에서 몇가지 구글 소식을 알려주셨습니다.

1. 하테나 구글 검색엔진 도입

2. mixi, 구글 AdSense 도입

미국, 일본 웹 비지니스 회사들은 검색엔진을 검색 전문회사들의 솔루션으로 차용해서 쓰는 경향이 많은데, 유독 한국만 자체적인 검색엔진을 만들려 하는군요. 검색 자체는 전혀 수익이 나질 않는데…

구글 엔터프라이스 솔루션을 써도 되고, 제휴를 해도 될 터인데, 다음(Daum.net) 네이버 엠파스 모두 자체검색엔진이죠.

이유가 궁금할 뿐이네요.

조이의 구글 본사 탐방기

조이랑 가볍게 여행을 떠나요 인용:

한쪽에 있는 여러가지 싱싱한 과일과 빵들을 늘어 놓고 있는 스탠드가 눈에 띄었지요.
아…. 물론 모두 공짜.
모두들 잔디밭에 있는 테이블에 앉아서 파란 하늘을 벗삼아 열심히들 먹고 있더군요.
유혹은 있었지만…… 난 ….. 배가 불러서…..

조이님의 여행 블로그에 마운틴 뷰(Mountain View)에 위치한 구글 본사의 견학기가 포스팅되었습니다.

여러가지 사진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는데, 역시 글의 중심은 먹을 것에 있네요.

사실 구글 본사의 먹꺼리에 대해서 차니님도 전의 포스팅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Channy’s Blog 인용:

구글 내부에는 앞에서 언급한 곳곳에 있는 간식 저장소뿐만 아니라 퍼시픽 카페, 이름 없는 카페, 중앙 식당 등 배고픔을 방지해 주는 여러 식당들이 있다. 각 층마다 여러 군데 위치한 휴게실이나 확 트인 회의실, 천연 음료 주스와 커피바, 신선한 과일과 30여종이 넘는 과자 등도 독특한 구글의 모습이다. 신선한 과일은 사원들의 건강을 생각한다는 장점과 더불어 먹으면서 신선한 아이디어를 내도록 도와 줄 것 같다.

먹꺼리와 아이디어(혹은 능률)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 라고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구글의 먹꺼리에 대해서 포스팅 된 후 잘 먹으면 머리가 잘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고 포스팅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배고프면 짜증이 나는 사람이 많기도 하고, “인생 뭐 있냐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이지”라는 속설이 아직까지 돌아다니고 있는 것으로 봐서는 아예 무시할만한 이야기도 아닐 듯 합니다.

“맛있는 음식이 무제한 공짜”라면 전세계 어떤 사람도 유혹을 느끼지 않을 수 없겠네요. 제주도에 둥지를 튼 다음 커뮤니케이션도 블루문님의 언급처럼 수산물을 잡아서 식당을 멋지게 만드는 센스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습니다. 혹시 아나요? 인력풀이 10배로 올라갈런지도… 🙂

추가.

글을 보고 영화 동막골이 생각나는군요. 사람들을 다스리는 영도력이 어디서 나오냐는 질문에…

“뭘 좀 많이 메겨야지~”

구글(Google)+FIM(Fox Interactive Media)

머니투데이 인용:

미국에서 인기 상종가인 커뮤니티 사이트 마이스페이스가 구글의 검색 엔진을 사용키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세계 언론 재벌로 유명한 루퍼드 머독의 뉴스 코퍼레이션의 자회사로 있는 폭스 인터렉티브 미디어(Fox Interactive Media – FIM)가 구글과 검색과 키워드 광고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는 사실을 구글 언론(Google Press)로 알려왔습니다.

이번에 제휴가 되는 웹사이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 MySpace.com (http://www.myspace.com)
  • IGN (http://www.ign.com)
  • Scout.com (http://www.scout.com)
  • Rottentomatoes.com (http://www.rottentomatoes.com)
  • AskMen.com (http://www.askmen.com)
  • Gamespy.com (http://www.gamespy.com)
  • Gamespyarcade.com (http://www.gamespyarcade.com)
  • Fileplanet.com (http://www.fileplanet.com)
  • Direct2drive.com (http://www.direct2drive.com)
  • Teamxbox.com ( http://www.teamxbox.com)
  • 3dgamers.com (http://www.3dgamers.com)
  • Gamestat.com (http://www.gamestat.com)
  • Cheatscodesguides.com (http://www.cheatcodesguides.com)
  • Gamermetrics.com (http://www.gamermetrics.com)

구글, 야후, MS 부정클릭 공동대체 왜하나?

Rationale 인용:

세 라이벌 기업들이 협업한다는 사실은 부정 클릭이 인터넷 광고 네트워크의 근간 자체를 흔드는 위협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배너 광고의 과금이 Cost-Per-Thousand로 이루어지든, Pay-Per-Click이든, Cost-Per-Action이든, 이 과금 기법은 광고 네트워크 운영주체가 제공하는 통계를 바탕으로 이루어집니다. 광고주들이 광고 네트워크에 갖는 신뢰는 통계의 정확도에 달려있습니다.

위 세 기업이 협업하는 것은 부정클릭을 효과적으로 잡아내는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세 회사의 중재자 역할을 하는 IAB(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는 포탈 등이 회원사로 등록되어 있는 말하자면 미국 인터넷 광고의 표준(Guideline)을 제시하는 비영리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광고의 크기, 플래시 등이라면 용량, 통계를 잡는 방법 등 광고와 관계된 것이라면 대부분 가이드라인을 정해서 배포합니다. 심지어, 이미지 광고 제작 템플릿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다만, 부정클릭의 경우는 약간 특별한 면이 있는데, 세 회사 모두 소송에 자유로울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말하자면 정치적인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부정클릭은 이론적으로 공학이라기 보다는 공학적인 예술에 가깝습니다. 즉, 클릭을 하는 방문자의 패턴을 분석해서 추측으로 잡아낼 수 밖에 없습니다.(동일 IP와 같은 부분은 전혀 문제가 되질 않습니다.)

만약, 프로그래머가 컴퓨터마다 스파이웨어를 심고 마치 구글 광고를 클릭한 것처럼 속일 수 있습니다. 구글이나 야후, MSN은 전혀 알지 못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을 잡는 방법이 통계적인 추측 밖엔 존재하지 않습니다. 또한, 어느 선까지를 부정클릭으로 잡느냐 하는 정책적인 문제도 존재합니다.

하지만, 부정클릭을 전혀 잡아내지 않는다 하더라도 오프라인 광고(TV나 라디오, 잡지, 전단지 등) 보다는 월등한 효과가 입증되고 있으니, 그 자체로 문제가 되진 않습니다만, 오히려 소송등으로 인한 회사 신뢰도가 더 큰 문제가 되겠지요.

그나저나 미국 기업들은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해서든 해결을 하려하는 자세는 멋지다고 할 수 밖에 없군요. 한국이라면…?

프리챌, 구글(Google) 마케팅 부장 영입이라…

ETNEWS 전자신문 인용:

인터넷포털 프리챌은 최고 마케팅 경영자(CMO)로 세계적인 검색업체 구글의 광고 마케팅 부장을 역임한 이상준 씨를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글만 보면 구글의 마케팅팀의 부장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당연하겠지만, 마케팅 팀의 부장이라는 타이틀은 구글에는 없습니다. 만들어낸 직위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한국의 판매사무소(Sales Office)의 직원이라는 뜻 같습니다. 실제로 구글의 한국 사무실의 직원을 지칭할 때는 “Google 한국팀”이라는 명칭을 사용합니다. 이 명칭도 사용된지 얼마 되지 않구요.

2004년 디지털 타임즈의 기사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디지털 타임즈 인용:

구글의 미국 본사 소속의 최명조 차장이 지난해부터 국내 비즈니스를 위해 물밑 작업을 진행한데 이어, 최근에는 오버추어의 시니어 매니저였던 이상준 부장을 영입, 본격적인 한국 시장 공략을 채비에 나섰다. 현재는 2명의 영업 인력이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에 사무실을 마련해 일하고 있지만 조만간 적지 않은 인원을 확보, 본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사가 이상준님을 띄워준 것으로 봐야 하겠네요. 하지만, 이상준님의 프로필로 보면 광고, 특히 키워드 검색 광고 쪽에 잔뼈가 굵으신 분 같습니다.

아무쪼록 영업 잘 하셔서 최고 연봉자 되시길 바랍니다.

구글(Google)의 여덞가지 문제점과 위험한 시나리오

Google Blogoscoped 인용:

  1. Google may have scaling problems with increased traffic.
  2. Google relies on bandwidth providers, so they’re vulnerable to their actions in that way.
  3. Ad blockers could block Google AdSense/ AdWords.
  4. Google might have problems searching proprietary document formats on the web, e.g. if Microsoft adds indexing “protection” mechanisms to Word files.
  5. Search engine spam harms the results relevancy of Google
  6. Google could face more privacy concerns, and a damaged reputation coming out of that.
  7. Google isn’t fully prepared if the mobile web takes off, as their apps don’t work across all mobile browsers.
  8. Google faces click fraud.

이 내용은 구글의 2006년 1분기 10-Q 문서 중 구글이 자신의 잠재적인 문제점에 대한 글을 단문으로 정리한 글입니다.

이 내용은 상당히 자세하지만, 몇개의 단어로 묶을 수 있습니다. 컴퓨팅 파워, 인터넷 대역폭, 광고 브로커(Blocker), 스팸, 개인정보 그리고 사기 클릭입니다.

위의 내용 중 가장 심각한 부분이 광고 브로커라고 볼 수 있는데, 그 이유는 구글의 현재 매출 대부분이 애드센스와 애드워즈(AdSense/Adwords)에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이런 시나리오는 어떨까요?

마이크로소프트(MS)는 차세대 브라우져에 Ad Blocker라는 버튼을 툴바 위치에 놓습니다. 그 버튼을 누르게 되면 현재 나오는 웹페이지의 모든 광고가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MS 자체적으로 만들면 공정거래법상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으므로, 광고에 대한 비영리 단체를 지원한 후 그 곳의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합니다. 당연히 사용자가 설정을 풀 수도 있지만, 기본값은 광고가 나오지 않는다로 맞추어져 있습니다.

위의 시나리오가 이루어지면 구글의 미래는 암울 그 자체겠죠. 구글이 다른 것은 몰라도 IE7의 툴바 부분에 신경을 쓰는 이유가 그것일 겁니다. 기본 검색엔진이 MSN이라는게 불만이라는 정도가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MS)가 무슨 짓을 저지를지 모른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직까지는 구글의 광고 시스템에 대항할만한 시스템이 마이크로소프트에는 없어서 이럴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지만, 이런 이유로 구글의 가장 큰 숙적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Google이 태그를 무시하는 이유

PRAK’s Blog 인용:

구글 노트북 같이 자료를 모으고 분류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왜 애시당초 태그기능을 넣지 않았을까요? 정말 궁금해 죽겠습니다. 누구 아시는 분 좀 알려주세요.

Google이 처음 PR(페이지랭크)로 검색엔진을 개발했을때 백링크의 갯수를 등차수열로 점수를 메겨 랭크를 매긴다는 매우 간단하면서도 신뢰성있는 알고리즘을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Google의 알고리즘을 보면 PR보다는 트랜드를 적용하는 개인화 데이터를 더 많이 적용하는 것 처럼 보입니다. 이 부분은 이삼구글 웹로그에서 몇번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Google만이 아니더라도 웹페이지의 태그 시스템이라고 일컬어지는 메타태그의 Keywords는 현대의 어떤 검색엔진도 주의깊게 보지 않고 있습니다. 몇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태그라는 것의 단점은 태그를 작성하는 표준을 만드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웹 2.0에서 흔히 나오는 태그, 트랙백은 구조상 스팸을 막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태그의 작성 표준은 단어 한개로 만들어져 있을 경우 말 그대로 집단지성이 작동할 가능성도 있긴 합니다. 그렇지만, 스팸의 경우는 해결 방법이 있을 것 같지가 않습니다. 자동화를 지향하는 Google도 악질적인 SEO(검색엔진 최적화)는 수작업으로 검색 리스트에서 삭제해 버립니다.

Google에서 운영하는 Blogger의 경우 트랙백과 태그 둘 다 허용하지 않습니다. Blogger의 구조상 그 둘을 구현하는 것은 복잡하지 않습니다. Blogger에서 해 주지 않아도 스크립트가 작동되는 서버를 FTP로 설정할 경우 태그와 트랙백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Blogger 자체로도 그 구현은 어렵지 않을 것 같지만, Blogger는 백링크만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삼구글에서는 Google이 태그, 트랙백 등에 가중치를 부여하지 않는 것이 스팸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Google판 지식인 서비스, 질문 삭제

비교적 공정하다고 평가받고 있는 Google에서 미국판 유료 지식인 서비스인 Google Answers의 질문이 삭제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되는 부분은 질문 자체가 Google에 대한 것이라는 사실인데요, Google 전문 블로그인 Google Blogoscoped는 이 사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발단은 이렇습니다. Steve Hall은 미화 20불을 걸고 다음과 같은 질문을 올렸습니다.

Northwest VC 인용:

“What percentage of Google searches are contextual?”

이 질문이 삭제되어 Steve Hall과 Google Blogoscoped의 운영자 Philipp Lenssen이 Google에 메일을 보냈는데, 아래와 같은 메일을 받았다고 합니다.

“We’d like to clarify the reason for removal of this question. Please note that Google Answers researchers are not employees of Google. They are independent contractors, and they only have access to information about Google and Google Search that is publicly available. Therefore, all users with questions about Google and/or Google Search are directed to these Google support pages.”

말하자면, 답변자는 Google 직원이 아니기 때문에 Google과 Google 검색에 대해서는 답변을 할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위의 글에서 Google Answers researchers라는 단어가 나오는데, Google Answers는 researchers라는 전문가가 답변하는 형식입니다. 말하자면, 유료 질문이기 때문에 일반 회원은 코멘트를 달 수는 있지만, 답변을 할 수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