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블로그의 나아갈 길

어떤 회사던지 존립 목적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것은 한 문장으로 표현이 가능해야 하고, 회사의 길을 닦아나가아는데 방향타 구실을 하게 됩니다. 구글의 경우 전세계의 모든 데이터를 정리해서 보여준다는 깔끔한 문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올블로그의 경우 공식 웹사이트에 다음과 같은 목적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칵테일 인용:

블로그와 UCC 콘텐츠 유통의 허브가 되는 것으로, 컨텐츠의 생산자와 유통자의 경계가 허물어질 수 있는 유통망을 구축하고, 누구나 자신이 생산되는 컨텐츠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해나가는 것이 최종적인 목표

이 말만 본다면 구글의 애드센스와 구글 베이스를 섞어놓은 듯한 인상을 받습니다. 또하나, 회사의 방향타 구실을 하기에는 문장이 긴 감이 있습니다. 만약 어떤 아이템을 구상하다가 “이것은 유통망이나 수익과는 관계가 없군” 하고 폐기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위의 문장은 블로그 칵테일의 회사 존립 이유이기 때문입니다. 즉, 위 문장은 수정될 필요가 있습니다.(수정되지 않으면 있으나마나한 회사 홍보문구에 불과해 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선, 올블로그는 초창기 때부터 “대한민국 모든 블로거들의 공간”이라는 테마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모든 블로거가 참여할 수 있고, 재미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현재의 올블로그는 정체성이 매우 모호해 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올블로그와 대비되는 곳으로 미디어몹을 들 수 있는데, 미디어몹은 전형적인 신문사 웹사이트와 매우 흡사합니다. 그리고, 올블로그에 비해서 사회이슈적인 테마를 주로 메인에 포진시킵니다. 반면 올블로그는 자신만의 세계가 존재하고, 그야말로 블로고스피어를 만들고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변수가 되는 것은 바로 “시간”이 됩니다.

리플 블로그 패밀리의 유입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글을 쓰지 않았을 경우 올블로그에서 유입되는 방문자는 야후와 구글에 비해서 턱없이 적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글을 올리고 실시간 인기글에 오를 경우 그보다 더 많은 방문자가 유입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유입량은 매우 적습니다.

올블로그의 실시간 인기글이라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올블로그와 전혀 맞지 않는 기획입니다. 올블로그는 검색엔진이나 구글 뉴스와 같은 형태로 진화하고 있지만, 좌측 상단에 위치한 실시간 인기글로 인해 미디어몹과 같은 패턴을 방문자에게 요구합니다. 즉, 방문자는 실시간 인기글 위주로 보게 됩니다.

자, 이제 블로거 입장에서 올블로그를 바라볼 차례입니다.

블로거 입장에서 올블로그를 이용하는 이유는 방문자를 만들고 싶어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리고, 되도록 자신의 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방문하면 더욱 좋을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이 부분은 광고 효과를 측정하는 모델을 사용할 수 있는데, 현재 가장 효과가 높은 광고로 키워드 검색광고를 들 수 있습니다. 즉, 검색을 해서 들어오는 사람은 블로거 입장에서 고품질의 트래픽이라고 생각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상품 판매라면 구매 의지가 높다고 표현될 수도 있겠지만, 블로그의 경우 RSS리더에 등록하거나 덧글을 달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습니다. 요는 적극적인 독자라는 뜻입니다.

블로그가 다른 인터넷 미디어와의 차별성이라면 블로그 끼리의 연결고리를 형성할 가능성이 타 미디어에 비해 높다는 것입니다. 즉,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남길 경우, 독자는 그와 관계되는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남기고 링크를 걸거나 트랙백을 보내게 됩니다. 링크를 걸게 되면 검색엔진이 찾아주게 되고, 트랙백을 보내면 원블로그에 링크가 걸리게 됩니다.

만약 올블로그가 블로그 끼리의 연결고리를 만들어 주는 것(즉 블로고스피어의 창조)이 회사의 존립 이유가 된다면 무엇보다 검색엔진의 개발이 중요합니다. 여기서 중요하다는 의미는 있으면 좋고 없으면 말고가 아니라 회사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필수적은 요소라는 뜻입니다.

강력한 검색엔진을 소유하고 있으면 블로거한테 이득이 오게 되는데 과거의 글도 검색에 의해 다시 활성화 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변수과 다시 말하지만 “시간”이 됩니다. 현재 올블로그는 블로거가 글을 쓰면 24시간 동안 그 글에 도움을 주게 됩니다. 정확히 말하면 48시간이 됩니다만… 즉, 블로거가 올블로그의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48시간에 한개의 글을 써야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이것은 여러모로 보아서 매우 피곤한 일이 됩니다. 블로그를 자주 접하는 분들은 느끼겠지만, 매우 좋은 글은 독자 입장에서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즉, 과거의 글이라도 독자에게 전달해 주는 매개가 되는 매체가 필요한데, 그것은 올블로그의 입장에서는 검색밖에 없는 것입니다.

올블로그는 블로그의 글들을 현재 48시간의 유입을 최소 한달정도까지 늘려야 된다고 봅니다. 만약, 현재의 48시간 체제를 유지한다면, 올블로그보다 미디어몹의 경쟁력이 더 앞설 수 밖에 없습니다. 미디어몹은 24시간 방문자를 모으는데 최대한 힘을 쏟고 있기 때문입니다.

첨언하면 현재의 투표식 랭킹에 의존하기 보다는 투표와 백링크를 추적하는 방법이 더 효율적일 것입니다. 자체적인 기술 개발은 서버의 용량 상 어려울 수 있겠지만, 과감하게 투자를 받아서 검색 솔루션을 구입하는 방법도 그리 나쁘진 않아 보입니다. 그리고, 미국에서는 글과 글 사이의 관계를 그래픽으로 표시해 주는 솔루션도 나와있기 때문에 이런 것들을 이용해도 좋아 보입니다.

요약하자면, 올블로그의 사활은 검색창의 활성화에 달려 있다고 보여집니다. 또한, 검색창의 활성화는 광고 수익을 극적으로 확대시켜 줄 수 있습니다.

2 thoughts on “올블로그의 나아갈 길

  1. 저희가 생각하는 바와 비슷한 점이 글에 많이 나와 있어서 힘이 납니다 😀 일단 검색엔진은 분명히 필요하고 개발하고 있음을 알고 계실거구요. 그 외에도 여러가지 고민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캐치프레이즈도 새로 고민하구 있구요 🙂

    한가지 백링크에 대해서는, 전에 백링크를 통한 이슈 트래킹과 추천글 선정을 간단하게 테스트 해 본 적이 있었는데요. 현재 올블로그의 추적글 범위 자체가 작은 것도 있지만 링크를 거는 분이 거의 없어서 별로 소용이 없음에 좌절했었습니다. 그래서 그 이후로 생각도 안하고 있구요;; 물론 백링크의 선정에 대한 조금 개선된 알고리즘도 생각하고 있기도 하고, 조금만 더 규모가 커지면 어느정도까지는 가능할 것이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고 그에 대한 과정을 생각하고는 있지만 지금으로써는 요원한 것 같습니다.

    암튼 항상 좋은 조언 감사드립니다. 꾸벅(_ _)(^ ^)

  2. 사람들이 rss피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게 필요할거 같아요. 검색rss피드나 태그 rss피드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게 필요할거 같네요. 몇가지 관심사를 rss피드로 추가해서 보는데 꽤나 유용합니다. 올블로그 메인페이지보다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