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블로그와 미디어몹, 인간과 프로그램의 신뢰도

한국의 역동적인 메타블로그라면 올블로그(www.allblog.net)와 미디어몹(www.mediamob.co.kr)을 꼽을 수가 있습니다. 그 둘은 RSS라는 동일한 소스를 이용해서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서비스를 꿈꾸고 있습니다.

올블로그나 미디오몹이나 첫페이지에 많은 정보가 들어 있습니다. 특히 올블로그는 첫페이지와 검색으로만 원하는 글을 찾을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버즈삼구에서 가장 기대되는 메뉴인 “이슈”는 아직은 활성화되지 않아 보입니다.(이 부분의 활성화에 대해서는 버즈삼구에서도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반면 미디어몹은 블로그 서비스 자체를 제공하면서 사용자가 만든 컨텐츠를 이용한 편집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일일히 돌아다니며 에디터는 첫페이지의 어떤 위치를 선정해서 표시합니다.

그 둘의 가장 큰 차이라고 한다면 올블로그는 일정한 알고리즘을 통해서 순위가 메겨진다는 것이고, 미디어몹의 경우는 순전히 에디터에 의존한 편집을 보입니다. 마치, 구글과 네이버의 대리전을 보는 듯한 기분도 듭니다.

올블로그의 장점과 걱정

올블로그는 현재까지 서비스의 공정성에 많은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어떤 알고리즘을 통해 RSS의 순위를 메기는 정책을 초창기 때부터 고수했고, 알고리즘의 핵심이 사용자의 클릭과 투표에 의존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상단 혹은 하단 바를 등록 블로그에 넣었습니다. 사실 이것은 당연합니다. 웹사이트의 순위는 구글(Google)의 페이지랭크로 인해 공정한 알고리즘이 확립되었지만, 블로그의 경우는 그런 식으로 랭킹을 메길 수가 없습니다. 또한, 업데이트 속도가 매우 빠른 것도 그런 식의 랭킹이 부적합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블로그의 운영진은 되도록이면 공정한 룰에 의해서 랭킹을 메긴다는 원칙을 지금까지 잘 지키고 있고, 그 룰은 이슈와 미디어로그에도 적용되고 있습니다.

공정한 룰의 확립은 사용자의 투표와 클릭에 의해서 선정된다는 점에서 스팸의 우려가 많고, 개선의 여지 또한 많습니다. 구글과 같이 인터넷의 모든 웹사이트를 스캔하고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선할 수 있는 방향성이라는 것이 한정되어 있지만, 공정성이라고 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버즈삼구에서는 믿고 있습니다.

올블로그는 많지 않은 직원으로 많은 일을 기획하고 있기 때문에 자칫 좋은 로그들을 소개한다는 본연의 일에서 벗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것은 영업파트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에서 충분히 우려될 만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순전한 우려에 그치는 것으로 지금까지 올블로그는 완벽하진 않지만 납득할만 한 크롤링, 랭킹 작업을 순조롭게 이루어 나가고 있습니다.

블로그계의 또 하나의 포탈을 꿈꾸는 미디어몹

미디어몹은 순전히 인간의 힘으로 움직이는 블로그 메타 사이트입니다. 등록된 RSS 모두를 검토한 후 이슈가 되겠다 싶은 것을 첫페이지에 나열합니다. 프로그램에 의존하고 있는 올블로그와는 많은 차이가 입니다.

또한, 미디어몹은 자체 블로그 서비스도 진행하고, 어느때 부터인가 미디어몹 블로그가 아닌 블로그를 오픈 블로그라는 명칭으로 분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울하게도 몇일간의 모니터링 결과 미디어몹의 첫페이지 메인 컨텐츠는 모두 미디어몹 블로그를 이용한 글이 독차지 했습니다. 즉, 그들만의 리그인 셈입니다. 첫페이지 하단에는 작고 빽빽하게 다른 블로그의 글들도 보입니다만, 몇번의 클릭만 해 본다면 자체 블로그와 타 블로그의 형평성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람의 손을 거쳐 편집이 되고 있기 때문에 블로거가 아닌 단순히 글을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올블로그보다 미디어몹이 볼 거리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 이유는 에디터의 편집 기준이 “낚시”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 글을 쓰는 현재 올블로그 메인에 걸려있는 글의 제목은 이렇습니다.

“노빠, 역사 앞의 죄인이 되려는가?”

미디어몹은 월드컵 당시 첫페이지의 상단 거의 전부를 월드컵 포스팅으로 도배를 한 전력을 갖고 있습니다. 버즈삼구는 그 당시 편집기준의 공정성을 문제삼아서 이삼구글 블로그 패밀리들의 모든 RSS주소를 삭제한 바 있습니다.

올블로그와 미디어몹의 관계

올블로그는 점차적인 확장을 목표로 하고 있고, 미디어몹은 선택과 집중을 택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올블로그의 경우 많은 발전 가능성은 있으나, 현재의 모습이 미디어몹에 비해서 월등하다고 볼 수는 없고, 미디어몹의 경우 공성정에 문제는 있으나 올블로그보다 볼꺼리가 많은 내용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선택은 서비스 자체의 변화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올블로그는 시간이 갈수록 블로그들을 기술적으로 뭉쳐서 사용자들의 변화에 따라 다시 나누고 또 뭉치는 일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디어몹은 인간의 편집이 들어가는 것이 대부분 그렇듯이 처음에 비해서 계속 카테고리를 만들듯 세분화 시키고 있습니다. 게다가 저널리즘화 시키려는 생각도 반영이 된 듯 보입니다.

그 둘은 전혀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적어도 현재까지는 누구나 메타 블로그의 한 소속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습니다. 자사의 블로그만을 검색해주는 포탈사이트들의 작은 대안이 되고 있는 점은 니치마켓에 머무르는 사람들의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이 시점에서 누가 옳고 그르다는 것 보다는 둘 사이의 상이한 서비스의 차이를 알고, 시간은 어느 편에 설 것인지 천천히 지켜보는 것이 바람직 할 것입니다.

결국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오프라인에서는 소비자가 많이 구입해주는 회사가 커갑니다. 즉, 소비자는 자신이 돈을 내고 구입을 함으로서 투표권을 행사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는 방문을 하는 것이 동일한 효과를 냅니다. 오버추어(야후!의 광고프로그램)와 구글(Google)의 애드센스(AdSense)의 출현은 트래픽이 수익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서비스들입니다.

프로그램이 편집을 하는 것과 인간이 편집을 하는 것, 그리고, 공정한 글과 재미있는 글 중 무엇을 중요하게 다루어야 하느냐 하는 것, 그 둘 사이에서 사용자는 오랜기간 선택을 해야 할 것입니다. 그 결과가 올바르건 그렇지 않건 상관없이 말이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