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사로 피바람 맞은 일반 투자자

VK, 휴대폰 제조 중소기업입니다. OEM으로 생산하는 기존 업체와는 다른 자체 브랜드로 중소기업의 신화로 떠올랐던 기업 VK. 부도로 인해서 팍스넷의 게시판은 초토화되는 분위기군요. 불행하게도 개미들이 물린 돈은 350억, 기관이 1차 부도로 물량 내 놓았을때 결정적으로 개미가 받아먹은 이유는 바로 VK에 긍정적인 기사를 쓴 신문들의 책임이 큽니다. 물론, 1차적으로는 희한한 공시를 한 VK에 있긴 하지만…

ETNEWS 전자신문 인용:

VK(048760)가 경영난을 극복하기 위해 해외 휴대폰 제조업체에 대규모 제조업자설계생산(ODM) 방식 공급을 추진한다.VK는 3일 경영 정상화를 위해 경영합리화 추진본부를 발족하고, 자체 브랜드 생산과 더불어 ODM 공급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말고도 다른 대부분의 신문들이 이와 비슷한 보도를 했고, 기막힌 타이밍으로 1차 부도가 유예되서 거래가 잠시동안 이루어 졌는데, 그 당시 투기적이지만 많은 분들이 매수를 했나 봅니다. 팍스넷에서는 그 잔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정말 안됐군요. 주식이야 본인들 잘못이 일차적인 것은 맞지만, 이번 부도의 타이밍은 거의 예술 수준입니다.

VK와 비슷한 경우로 보는 코스탁 회사가 하나 있기는 한데, 그 회사도 언론플래이의 귀재이고, 실적으로 말하지 않고 예측으로 공시를 하는 것 뭐 비슷비슷하네요. 그렇다고 프리첼처럼 든든한 모회사가 있는 것도 아니고… 툭하면 구글같은 회사와의 인수합병 진행중이라는(기자가 물어보면 노코멘트) 어이없는 얘기도 하고…

이번에 관련된 회사를 주식분석가들이 어떻게 보는지 조사를 해 보았는데, 대략 어이없는 분석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기존 회사와 웹 기반의 서비스 기업들은 비교가 불가능합니다. 주식 가치의 가장 기본이 되는 PER만 하더라도 현재 NHN은 531.46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대차의 경우 7.16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을 설명하려니 주식분석가들도 헤멜 수 밖에 없겠죠.

이런 분위기를 10년 전부터 미국은 신경제라고 해서 미국 상무부 부터 많은 연구 논문이 나오고 있습니다. 선진국일수록 주식 투자가 생활화 된다고들 하는데, 이번 VK사건으로 코스닥이라는 시장이 얼마나 위험한 곳인지 느끼게 해 줍니다.

VK로 피해를 보신 분들에게 희망찬 내일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