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챌, 구글(Google) 마케팅 부장 영입이라…

ETNEWS 전자신문 인용:

인터넷포털 프리챌은 최고 마케팅 경영자(CMO)로 세계적인 검색업체 구글의 광고 마케팅 부장을 역임한 이상준 씨를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글만 보면 구글의 마케팅팀의 부장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당연하겠지만, 마케팅 팀의 부장이라는 타이틀은 구글에는 없습니다. 만들어낸 직위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한국의 판매사무소(Sales Office)의 직원이라는 뜻 같습니다. 실제로 구글의 한국 사무실의 직원을 지칭할 때는 “Google 한국팀”이라는 명칭을 사용합니다. 이 명칭도 사용된지 얼마 되지 않구요.

2004년 디지털 타임즈의 기사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디지털 타임즈 인용:

구글의 미국 본사 소속의 최명조 차장이 지난해부터 국내 비즈니스를 위해 물밑 작업을 진행한데 이어, 최근에는 오버추어의 시니어 매니저였던 이상준 부장을 영입, 본격적인 한국 시장 공략을 채비에 나섰다. 현재는 2명의 영업 인력이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에 사무실을 마련해 일하고 있지만 조만간 적지 않은 인원을 확보, 본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사가 이상준님을 띄워준 것으로 봐야 하겠네요. 하지만, 이상준님의 프로필로 보면 광고, 특히 키워드 검색 광고 쪽에 잔뼈가 굵으신 분 같습니다.

아무쪼록 영업 잘 하셔서 최고 연봉자 되시길 바랍니다.

4 thoughts on “프리챌, 구글(Google) 마케팅 부장 영입이라…

  1. 구글 한국사무소(세일즈 오피스)의 이상준 부장을 업무와 관련해서 여러차례 만난적이 있습니다. 명함도 갖고 있구요~

    인터넷 광고/마케팅 업계에서는 꽤 유명한 분입니다. (외국계광고대행사 AE 출신, Overture에서 Google로의 조인시 업계에서 선망의 대상이었죠^^)

    영문 타이틀 Sr. Sales Manager
    국문 타이틀 부장이며,

    2006년 상반기까지 구글 한국사무소에서 영문 및 국문 타이틀로 직위가 가장 높았던 분입니다.

  2. 그렇군요. 오버추어 출신 영업맨들의 파워가 대단한 것 같아요. 옥션, 야후 그외에 광고쪽에서 활약이 많은 것 같습니다.
    구글 한국 사무소 직원이 두명일 때부터 일했다고 보면 혜안을 가지고 계신 분 같습니다. 같은 이씨 이기도 하구요… 왠지 호감모드로군요 ^^

  3. 지금 구글 한국사무소는 세일즈라는 간판을 달고 있을뿐 세일즈 인력 외에 전무(M&A 담당), 차장(온라인 담당 매니저), 과장 등이 있으며, 얼마전까지는 상무(파이낸스)도 있었답니다. 다 한국 타이틀이죠.

    구글 한국팀은 본사에서 한국의 서비스 및 비즈니스 지원팀을 얘기하는 겁니다.
    그러기에 오래전부터 사용되었구요^^
    최근은 아닙니다.

    이삼구님이 잘 모르셨나보내요.

  4. M&A 담당자 분도 계신 것입니까? 파이넨스 담당자 분도 있었다면 Sales Office라는 명칭을 바꾸어야 하지 않을까요 ^^
    이정도가 되면 구글을 방문을 해 봐야 할 것 같네요. 지인들의 이야기로 블로깅 하는 데에 이런 글은 한계가 바로 들어나버리는군요.
    아무튼, 지적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