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네이버인수의 음모론

아무도 그 정체를 알 수 없는 첫눈.
기술력의 정체가 전혀 알려지지 않은 첫눈.
펌 많은 문서가 좋은 것이라는 알듯 모를듯한 스노우 랭크를 주장하는 첫눈.
첫눈이 네이버보다 검색 기술력이 좋다고들 하지만 아무도 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첫눈.
네이버보다 더 폐쇄적인 검색 인덱싱을 하면서도 검색 그루핑으로 차별화를 보이는 첫눈.
검색 그루핑마져도 와이즈 넛에서 옛날옛적에 구현한 것인데도 너무나 유명해진 첫눈.
서버 천대를 클러스터링하고 IDC 운영할 수준의 10억으로 350억을 만들어낸 첫눈.
비지니스 모델을 줄기차게 물어보는 기자 앞에서 애드센스와는 차별화된 광고 모델이라던 첫눈.
얼마전까지 검색이 생각보다 만만치 않다던, 그렇지만 지금은 세계 무대를 향해 뛴다고 하는 첫눈.
한국어 코드를 사용하면서 세계화를 외치는 첫눈.
기술 중심의 검색엔진을 외치면서 정작 구인을 보면 웹서비스 업체로 보이는 첫눈.

—————————–

이번의 인수는 네이버가 첫눈을 인수한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

네이버가 인수한 것은…

첫눈과 네오위즈의 독점 계약일지도 모른다.

몇달 내에 세이클럽에는 네이버 검색이 뜰지도 모른다.

세이클럽 곳곳에는 네이버가 최근 개발한 문맥광고가 뜰지도 모른다.

첫눈의 세계화는 검색엔진이 아니라 피망의 게임들일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350억이면 비싼건 아니다.

3 thoughts on “첫눈, 네이버인수의 음모론

  1. 이런 관점에서도 볼수 있군요…ㅎㅎ
    과연 인수의 목적이 무엇일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일단은 첫눈의 기술력을 인정하고, 기술력을 산것으로 보입니다. 그것말고는 첫눈이 확실하게 보여준것도 없고, 앞으로도 얼마나 보여줄수 있을지 모르거든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