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이 태그를 무시하는 이유

PRAK’s Blog 인용:

구글 노트북 같이 자료를 모으고 분류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왜 애시당초 태그기능을 넣지 않았을까요? 정말 궁금해 죽겠습니다. 누구 아시는 분 좀 알려주세요.

Google이 처음 PR(페이지랭크)로 검색엔진을 개발했을때 백링크의 갯수를 등차수열로 점수를 메겨 랭크를 매긴다는 매우 간단하면서도 신뢰성있는 알고리즘을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Google의 알고리즘을 보면 PR보다는 트랜드를 적용하는 개인화 데이터를 더 많이 적용하는 것 처럼 보입니다. 이 부분은 이삼구글 웹로그에서 몇번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Google만이 아니더라도 웹페이지의 태그 시스템이라고 일컬어지는 메타태그의 Keywords는 현대의 어떤 검색엔진도 주의깊게 보지 않고 있습니다. 몇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태그라는 것의 단점은 태그를 작성하는 표준을 만드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웹 2.0에서 흔히 나오는 태그, 트랙백은 구조상 스팸을 막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태그의 작성 표준은 단어 한개로 만들어져 있을 경우 말 그대로 집단지성이 작동할 가능성도 있긴 합니다. 그렇지만, 스팸의 경우는 해결 방법이 있을 것 같지가 않습니다. 자동화를 지향하는 Google도 악질적인 SEO(검색엔진 최적화)는 수작업으로 검색 리스트에서 삭제해 버립니다.

Google에서 운영하는 Blogger의 경우 트랙백과 태그 둘 다 허용하지 않습니다. Blogger의 구조상 그 둘을 구현하는 것은 복잡하지 않습니다. Blogger에서 해 주지 않아도 스크립트가 작동되는 서버를 FTP로 설정할 경우 태그와 트랙백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Blogger 자체로도 그 구현은 어렵지 않을 것 같지만, Blogger는 백링크만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삼구글에서는 Google이 태그, 트랙백 등에 가중치를 부여하지 않는 것이 스팸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