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휴마케팅 vs 문맥광고

제휴마케팅은 보통 어필리에이트(affiliate) 라고도 하는데, 일반적으로는 상품이나 용역 등을 판매자에게 일임하여 수익이 날 경우에 그 수익을 어떤 비율로 나누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에 주로 사용되는 용어이고, 쉽게 말하자면 네트워크 마케팅의 온라인판이라고 보면 됩니다.

반면 문맥광고는 웹사이트와 연관성이 있고 클릭이 많이 일어나는 광고를 자동으로 선별해서 웹사이트 광고를 내보내고 클릭이 일어났을 경우 입찰된 금액이 가상계좌에서 빠져나가게 되는 형식을 말합니다.

이 두가지는 가장 인기있는 광고입니다만, 판매자, 매체, 중간에 수수료를 받는 회사 등의 입장이 틀립니다.

제휴마케팅

제휴마케팅은 한국의 경우 일반적으로 매출의 3% 정도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서 1000번의 노출에서 10번의 클릭이 일어났고, 10번의 방문에서 2번의 구매가 일어났다고 해 보면, 그리고, 2번의 구매가격이 5만원이었다면 어필리에이트가 받는 수수료는 다음과 같이 계산됩니다.

2*50000*0.03 = 3,000원

즉, 1000번 노출일 때 3000원의 수익을 갖게 됩니다.

문맥광고

클릭당 금액은 경우에 따라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광고주의 예로 들어보면 일반적인 클릭당 과금을 200원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 중 120원이 게시자에게 돌아간다고 가정합니다. 또한, 잘 만들어진 광고 문구와 위치가 보장이 된다면 보통 CTR(클릭율)은 1%정도가 됩니다. 그렇다면 광고 수익은 다음과 같이 계산됩니다.

1000*0.01*120 = 1200원

일반적으로 문맥광고의 경우 1200원을 조금 넘습니다. 하지만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면 제휴마케팅이 문맥광고 보다 더 나은가?

위의 계산은 구매율이 20%라고 가정할 때 이야기입니다. 제 테스트 결과 제휴마케팅의 구매율은 2%정도 됩니다. 다시 계산하면 1000번 노출 당 300원의 수익이 발생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테스트는 제휴마케팅 회사에서 제공하는 배너를 빼고, 문자기반의 광고를 넣었기 때문에 클릭율이 2배에서 최대 5배까지 높았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배너를 그대로 사용할 경우 수익은 더 낮아질 것입니다.

즉,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면 어필리에이트 시스템은 문맥광고보다 많은 수익을 내기가 힘듭니다. 더군다나 한국의 인터넷 기업 중 제휴마케팅을 진행하는 회사에서 지급하는 수수료는 3%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휴마케팅을 하지 말라는 말인가?

제휴마케팅은 일반적인 경우 수익이 낮다고 이야기한 것이지 특정한 웹사이트를 염두에 둔 이야기는 아닙니다. 모든 웹사이트가 비슷할것 같지만, 실제 테스트를 해 보면 웹사이트에 맞는 광고 형태가 있습니다. 특히, 방문자의 구매가 많이 이뤄지는 웹사이트 또한 존재하고, 구매는 일어나지 않지만, 클릭은 많이 발생하는 웹사이트도 있습니다.

또한, 제휴마케팅의 특징이라고 하면 머천트(광고주)가 어필리에이트를 감독하는 기능이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어필리에이트는 문맥광고에 비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광고를 시도해 볼 수가 있습니다. 심지어는 상품의 비교검색을 만들고, 검색결과에 머천트가 있을 경우 자동으로 실적으로 인정되는 링크로 바꾸는 경우도 있습니다. 문맥광고는 정해진 규격 이외의 것을 사용하면 계정이 박탈됩니다.

따라서, 문맥광고의 틀 밖에 있는 매체들, 예를 들어서 팝업창이나 이메일, 블로그의 RSS 등에도 문맥광고는 적용할 수 없지만, 제휴마케팅은 이용될 수 있습니다.

제휴마케팅의 미래

원론적으로 기업에 있어서 광고비는 매출당 순이익보다 낮을 수가 없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이상적인 기업이고 블루오션입니다. 광고비를 늘리면 순이익이 늘어나는 구조이기 때문에 이론상 무한성장이 가능합니다.

반면 제휴마케팅은 매출이 일어날 경우 수수료를 떼는 형식이기 때문에 머천트(광고주)입장에서는 손해날 것이 전혀 없습니다. 즉, 무조건 이득이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머천트는 미래에 많아질 수 밖에 없을 것이며, 어필리에이트는 구매가 잘 이뤄지는 머천트를 선별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은 오프라인과 마찬가지입니다. 팔리지 않는 물건의 영업은 영업사원을 못뽑아서 안달이지만, 잘팔리는 물건의 경우는 영업사원이 오히려 구매자에게 큰소리를 치는 경우가 흔히 일어납니다.

따라서, 아이템을 적절히 선별하고, 클릭율이 많은 광고물을 제작할 솔루션이 있으면 제휴마케팅은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저도 이 두가지를 자동화 할 수 있는 툴을 개발 및 테스트를 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