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코딩 연재를 시작하기에 앞서서…

촬영한 영상을 컴퓨터로 보지 않고 TV로 보았을 때 촬영하는 사람은 자신이 어떻게 촬영하는지, 어떤 방식으로 저장되는지 몰라도 상관이 없었습니다. 그 이유는 촬영하는 캠코더와 재생하는 비디오플래이어의 방식이 정확히 일치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컴퓨터로 변환하거나 디지털 재생 플래이어로 볼 때는 이야기가 틀려집니다. 즉, 촬영 방식과 재생 방식의 차이로 인해서 예전엔 경험하지 못했던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합니다.

이번 연재의 목적은 전설과 같은 촬영에 대한 엉뚱한 소문을 잠재우고,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여 더욱 양질의 비디오 소스를 편집해서 재생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올바른 지식은 역시 약간은 어렵거나 잡다한 지식이 있어야 할 테지만, 시간이 지나도 필요한 정보를 모으는데 중점을 둘 생각입니다.

영상제작자는 기본적으로 캠코더를 이용해서 촬영을 하고, 편집자는 그 소스를 이용해서 적당한 분량의 영상을 제작합니다. 이 둘의 관계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이고, 인코딩과 디코딩의 이론은 영상제작자와 편집자 둘 다 알아야 합니다.

영상제작자는 자신이 촬영하고 있는 영상물이 어떤 디스플래이에서 재생이 될 지 정확하게 인지해야 하고, 거기에 맞춰서 캠코더를 세팅해야 합니다. 편집자는 캠코더의 세팅값을 알아야 원활하게 편집이 가능하구요.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서 이 세팅값들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됩니다.

만약 디지털방식의 캠코더(HD)로 촬영을 한다고 해도 막상 보는 이가 아날로그 방식의 TV를 사용한다면 인코딩을 해야 합니다. 물론 자동으로 인코딩을 해 주는 TV도 있고, 프로그램도 존재하지만, 최고의 퀄리티를 원한다면 역시 사람 손으로 세팅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무리를 하자면, 인코딩은 캠코더와 재생기의 방식이 틀릴 때 반드시 있어야 하고, 같다고 해도 자막이나 특수효과 등을 넣을 때도 있어야 합니다. 자막을 넣을 때 인코딩이 필요한 이유는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자막을 넣는데, 컴퓨터에서의 영상 표현 방식이 HD 캠코더가 아니니 한은 촬영장비와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줄여서 말하면 촬영방식과 편집방식, 그리고 텔레비젼과 같은 디스플래이 방식이 한군데라도 차이가 나면 인코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