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1. 자신의 촬영장비에 대한 스펙을 알자

카메라를 이용해서 사진을 찍은 사진사들은 자신의 장비에 대한 스펙과 특성을 자세히 알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작가들의 경우 보통 자신이 찍은 사진을 자신이 현상하기 때문에 피드백 된 지식을 다음 촬영 때 계속 적용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장비들도 자신의 선택에 의해 구입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영상촬영자의 경우는 대게 회사에서 있는 장비를 사용하고, 편집도 전문 편집자가 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기 때문에 캠코더의 스펙이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전에도 언급을 했지만, 최근의 촬영 경향은 아날로그 TV만을 위해서 촬영하지는 않습니다. 어떤 영상이 TV에도 나오고 디지털방식의 디스플래이에서도 나오고 컴퓨터로도 재생이 되고 심지어는 휴대용 영상재생기에도 나오게 됩니다. 따라서, 편집자 이외에 인코딩 전문가라는 직종도 생기게 되었습니다.

우선 많은 디스플래이에서 좋은 화질로 재생이 되게 하려면 여러분이 사용하는 캠코더의 스펙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합니다. 이 것은 캠코더를 구입할 때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우리가 예시로 들 캠코더는 방송국 촬영 PD들이 많이 사용하는 PD-150이라는 제품입니다.

이 제품은 NTSC DV라는 방식을 사용하고,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팔리는 대부분의 캠코더와 같습니다. 여러분의 캠코더 설명서에 DV방식이라고 써 있으면 이 글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PD-150은 현재에는 판매되지 않고 있지만, 거의 10년 이상을 촬영전문가들의 사랑을 받아온 제품으로 아직까지 대부분의 방송국에서 야외촬영시 사용되고 있는 제품입니다. PD-150의 스펙을 하나하나 알아봅시다.

재생 방식 : NTSC

NTSC는 미국에서 주축이 되어 만든 위원회 이름이기도 하고, 그 위원회에서 만든 표준 이름이기도 합니다. 보통은 방식의 이름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설명을 드리겠지만, 우선 알아두어야 할 것은 NTSC는 한국 아날로그 텔레비젼 수상기에서 쓰이는 방식이라는 점입니다. 만약 영상을 아날로그 텔레비젼이 아닌 디지털 텔레비젼이나 컴퓨터에서 재생하려고 할 때에는 NTSC를 프로그래시브 스캔 방식으로 바꾸어야 한다는 것을 알아두세요. 텔레비젼 수상기에서 사용되는 방식과 컴퓨터에서 쓰는 방식은 전혀 틀립니다.

NTSC는 세로주사선이 525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초당 59.94이 화면에 표시됩니다. 비월주사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29.97이라고 알아두셔도 됩니다. 이 차이는 추후에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촬영 방식 : 인터레이스와 프로그래시브 스캔

PD-150은 두가지 촬영모드를 지원합니다. 인터레이스는 한국말로 주사방식이라고 해서 일반적인 텔레비젼에 사용되는 방식입니다. NTSC의 인터레이스는 초당 29.97번 재생이 되게 됩니다. 프로그래시브 스캔방식은 일반적으로 컴퓨터에서 사용되는 방식으로 PD-150은 정확히 1/30으로 촬영이 되고, 인터레이싱되지 않습니다.

위의 그림은 인터레이스 방식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입니다. 처음엔 홀수, 나중엔 짝수번째 줄을 주사하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것을 비월주사라고 합니다.

약간 복잡한 말들이 나오면 일단 넘어가주세요. 추후에 쉽게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

해상도 : 720 480

아날로그 텔레비젼으로 표준을 만들 때 기술적인 이유로 정확한 4대3 비율이 되지 않았습니다. 일반적으로 텔레비젼으 4대3이라고 생각하지만, 캠코더는 4대3으로 촬영하지 않습니다. 약간 가로가 넒게 촬영이 되고, 방송국에서도 송신을 할 때 약간 넒게 송신합니다. 예전에 삼성에서 광고한 숨어있는 1인찌를 찾아라 라는 명품 텔레비젼이 이 이유에서 다른 텔레비젼보다 가로가 약간 길게 재생할 수 있는 것입니다.

픽셀 비율 : 0.9

컴퓨터에서 픽셀이라고 하면 화면에 나오는 한개의 점을 말합니다. 싸이월드 같은 곳에서 그림을 보면 점으로 이루어 진 것을 알 수 있는데 그런 것들이 픽셀입니다.

컴퓨터는 픽셀이 정사각형으로 생겼지만, 텔레비젼은 역시 기술적인 이유에서 가로가 약간 좁은 가로 세로가 9대 10(비율로하면 0.9)인 직사각형 모양입니다. 이 것은 컴퓨터에서 편집할 때 대단히 중요한 요소가 되니 꼭 기억해 주세요.

저장방식 : DV

DV는 단어 한개에 많은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테잎의 스펙을 말하기도 하고, 촬영된 영상을 저장하는 방식을 말하기도 합니다. 매우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확히 그 의미를 알아야 될 필요가 있습니다.

PD-150은 DV 테잎 6밀리 짜리를 사용합니다. DV는 디지털 비디오의 약자지만 디지털 방식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저장할 때 컴퓨터에서 쓰는 디지털신호로 저장한다는 의미입니다. 즉, 디지털 카메라에서 쓰는 RAW 포멧과 비슷합니다.

동영상은 매우 용량이 크기때문에 비손실 1/5압축을 지원합니다.(현재의 HD카메라는 이정도로는 택도 없으므로 MPEG4를 사용합니다.) 아셔야 할 것은 DV 카메라는 방송국에서 쓰는 일반적은 수천만원의 장비보다 성능이 스펙상으로 우수합니다. 영상 화질을 결정하는 것은 해상도 같은 스펙만이 아님을 명심하세요.(디지털 카메라도 해상도가 높다고 꼭 좋은 화질을 보장한다고 볼 수는 없음을 상기하세요)

이외에 알아두어야 할 것

화면을 저장할 때의 방식이 DV라면 음성을 저장할 때의 방식은 PCM 등이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주파수 대역인데, PD-150은 두가지 해상도(resolution)로 세팅할 수 있습니다. 둘 다 가청주파수 대역입니다. 보통 48K를 사용한다고 알고 있으면 됩니다. 참고로 CD는 44.1K, HD방식은 96K의 샘플링 레이트를 갖습니다.

위의 지식을 이용해서 일반적인 세팅은 다음과 같습니다.

  • 프로그래시브스캔 1/30프레임
  • 48K 음성 샘플링 레이트

나머지 지식은 인코딩 할 때 필요합니다. 보통 운동장이나 춤을 촬영하는 등의 움직임이 많은 것은 프로그래시브보다는 인터레이스(주사)방식이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컴퓨터용으로도 만들어야 하므로 반드시 프로그래시브 스캔방식으로 세팅을 하세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